거래 품종

마지막 업데이트: 2022년 5월 17일 | 0개 댓글
  • 네이버 블로그 공유하기
  • 네이버 밴드에 공유하기
  • 페이스북 공유하기
  • 트위터 공유하기
  • 카카오스토리 공유하기
18일 기술보증기금 김종호 이사장(사진 오른쪽)이 거래 품종 플랫폼 스타트업기업인 트릿지를 방문해 ‘2022년도 예비유니콘기업 선정’을 축하하고 거래 품종 현장과 소통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거래 품종

잠깐! 현재 Internet Explorer 8이하 버전을 이용중이십니다. 최신 브라우저(Browser) 사용을 권장드립니다!

  • 노치원 박사
  • 승인 2022.07.19 12:35
  • 댓글 0

[푸드경제신문 노치원] 핵과류라 하면 복숭아, 자두, 살구, 매실 등을 포함하는 독특한 맛과 식감을 가진 과일을 통칭한다. 그 중에서도 생과와 가공제품 모두 사랑받고 우리나라에서 드물게 껍질째 먹는 과일은 자두, 살구, 매실이 대표적이다.

자두나무는 앵두나무아과(Drupaceae), 벚나무속(Prunus), 자두아속에 속하는 낙엽교목성 식물이다. 재배적으로 가치가 있는 것은 동양계 자두(Prunus salicina Lindl.)와 유럽계 자두로 구분되며, 전 세계적으로는 30여 종이 있다.

우리나라에서의 자두 재배는 삼국사기 백제 본기 온조왕 3년 겨울 10월조(條)(기원전 16년)에 겨울 음력 우레가 일어나고 10월에 복숭아꽃과 자두꽃이 피었다(冬十月雷桃李華)는 기록이 있고, 중국의 시경(詩經, 기원전 12~6세기)에 자두(李)가 등장하는 것으로 미루어 보아 삼국시대 이전부터 시작된 것으로 농진청 자료에서 조사 되었는데 세부 거래 품종 내용을 요약하면 다음과 같다.

자두나무는 기후 적응성이 비교적 좋아 우리나라 전역에서 재배가 가능하며, 대부분의 과수가 그러하듯이 물 빠짐이 좋은 사질양토지대에서 잘 자라지만 척박한 땅에서도 재배가 가능하다.

자두 재배면적은 1950년까지 298㏊에서 큰 변화가 없었지만 1970년 후반부터 급격히 증가하여 1985년에는 4,029㏊에 달했으며, 그 후 차츰 줄어들었다가 1990년 후반부터 다시 증가하여 2003년에는 6,452㏊까지 늘어났다가 2017년 7,324㏊로 최고점에 도달 하기도 했다.

최근 자두의 출하특성을 살펴보면 재배면적은 정체되다가 증가 추세를 보인다. 전국에서 재배 되지만 지역별 재배면적 점유율(’18)은 경북(86.6%), 충북(5.5%), 거래 품종 대구(2.4%), 경남(2.2%) 순으로 경북이 절대적 점유율을 유지하고 있다. 단위당 수확량의 절대적 우위성이 경북지역의 높은 점유율을 견인하고 있는 것이다.

가락시장에 반입되는 자두도 증가 추세인데, 전체 출하량이 증가 중인 가운데 7월~9월 증가가 두드러지게 많고, 생산면적 및 생산량도 늘어나고 있으나 출하기간 자체는 변화가 없다.

거래비중이 가장 많이 증가한 품종은 추희 이고, 거래비중이 조금 감소한 것은 로얄대석과 후무사 이다. 자두의 포장단위는 점차 작아져, 10kg에서 5kg으로 일반화되는 추세인데 4월에 출하되는 하우스자두는 1.5kg(300g×5팩)과 2kg(500g×4팩)으로 포장한 형태도 있다. 소비자는 달고, 크고, 부드럽고, 노란 과육의 자두를 선호하는 경향을 나타내었다.

자두는 핵과류 중에서 과육(果肉)의 비율이 가장 높아 95% 수준이다. 과육 중의 주요 영양성분은 탄수화물로서 생과 가식부(可食部) 100g당 13.0%나 함유되어 있다. 이는 주요 거래 품종 핵과류인 복숭아보다 높은 수치이다.

특히 유럽계 자두인 프룬(거래 품종 prune)을 말린 건자두는 그 함량이 많아 100g당 62.7%나 되며, 또한 비타민 A 함량은 국제단위(I.U.)로 생과의 경우 323, 건과는 1,987이나 되고 이 외에도 비타민 C를 비롯한 여러 가지 비타민류와 섬유소, 영양소 등이 풍부하게 함유되어 있는 것으로 농진청에서는 밝혔다.

이와 같은 자두는 우리나라에서는 거의 생과용으로 이용되고 있지만 미국에서는 15% 정도가 생과로 이용되고 나머지는 모두 건과나 주스, 잼, 통조림 및 그 밖의 가공용으로 이용하고 있는 것으로 파악되었다.

앞으로 핵과류만의 강점을 살린 외연확대 전략 수립으로 생과외의 다양한 상품을 만들고 시장 확대를 통해 틈새 과수산업의 경쟁력를 확보해 나갈 수 있기를 기대해 본다.

코리아센터 몰테일, 美 오리건주 와인 물류센터 오픈

코리아센터(대표 김기록)의 해외법인 몰테일이 미국 오리건주에 와인 전용 물류센터를 오픈한다고 21일 밝혔다.

피노누아 품종의 와인 거래 품종 거래 품종 생산지로 유명한 오리건주는 미국 최대 와인 생산지인 캘리포니아주의 나파밸리와 워싱턴주와도 인접해있다. 총면적 약 650m²(197평) 규모인 오리건 물류센터는 인근 포틀랜드 국제 공항까지 차량으로 20분 이내에 거래 품종 이동할 수 있어 신속하고 안전한 배송이 가능하다.

특히 오리건주는 미국의 면세주로 주문시 세금(Sales Tax)이 발생하지 않는다. 면세 지역인 델라웨어주는 주류를 온라인으로 구매할 수 없고 캘리포니아주는 세금을 부과하기 때문에 한국 수입시 주세와 거래 품종 교육세가 증가한다.

몰테일 오리건주 물류센터 전경

이 같은 이점을 등에 업고 전략적으로 오픈한 오리건 물류센터는 국내 소비자들에게 와인을 포함한 주류를 안정적으로 배송대행 할 것으로 보인다. 또 전문성을 갖춘 미국 현지 물류센터와의 제휴를 통해 거래 품종 와인 성수기와 행사 기간 등에 따른 물동량 변화에 효율적이며 탄력적인 대응도 가능하다.

    2022.06.30 2022.05.31 2022.04.12 2022.02.14

몰테일은 이번 오리건 물류센터를 오픈함에 따라 캘리포니아, 뉴저지, 델라웨어와 함께 미국에만 총 4곳의 물류센터를 운영한다. 전 세계적으로는 8개국 거래 품종 거래 품종 12곳 물류센터를 확보하고 직구 물류를 포함 풀필먼트 서비스 고도화에 집중할 방침이다.

몰테일의 관계자는 "미국 최대 와인 산지에 물류센터를 확보함에 따라 와인 직구 수요도 지속적으로 증가할 것으로 예상한다"며 "안정적인 서비스 제공에 최선을 다할 것"이라고 말했다.

18일 기술보증기금 김종호 이사장(사진 오른쪽)이 플랫폼 스타트업기업인 트릿지를 방문해 ‘2022년도 예비유니콘기업 선정’을 축하하고 현장과 소통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18일 기술보증기금 김종호 이사장(사진 오른쪽)이 플랫폼 스타트업기업인 트릿지를 방문해 ‘2022년도 예비유니콘기업 선정’을 축하하고 현장과 소통했다. [사진=기술보증기금]

기술보증기금(이하 ‘기보’) 김종호 이사장이 현장 방문을 통한 기업과의 적극적 소통에 본격 나선다.

기보는 18일 김종호 이사장이 서울 서초구에 위치한 플랫폼 스타트업기업인 트릿지를 방문해 ‘2022년도 예비유니콘기업 선정’을 축하하고 현장과 소통하는 시간을 가졌다고 밝혔다.

올해 기보의 예비유니콘기업으로 거래 품종 선정된 트릿지는 글로벌 농·수·축산물 무역거래 플랫폼 기업이다. 트릿지는 각국 현지에서 채용한 농·수·축산물 소싱 전문가(EM, Engagement Manager)와 인공지능(AI)을 통해 전 세계 수만 종의 가격과 품종·물량 데이터를 수집하여 글로벌시장에 B2B서비스를 제공 중이다.

특히 축적된 빅데이터를 활용하여 거래를 중개하거나 구매자가 플랫폼을 통해 주문 시 현지 농장실사·계약 협상·운송 등 무역 대행 풀필먼트(Fulfillment) 서비스 제공은 물론 코스트코·월마트·이마트 등 유통 대기업과 켈로그·돌(DOLE) 등 식품업체를 주요 고객사로 확보하고 있다.

기보는 시장검증·성장성·혁신성 요건을 갖춘 예비유니콘기업을 발굴하여 미래 유니콘기업으로 성장을 지원하는 예비유니콘 특별보증 제도를 도입해 2022년까지 96개의 예비유니콘기업에 5616억원의 특별보증을 지원했다.

특히 올해부터 충분한 성장자금 지원을 위해 보증지원 한도를 최대 200억원까지 확대하였으며, 선정된 기업 중 기술특례상장을 추진할 경우 기보의 사전진단평가도 함께 지원할 계획이다.

한편 기보 김종호 이사장은 지난해 12월 탄소중립기업을 시작으로 소셜벤처기업·재기지원기업·의료기기산업·문화콘텐츠기업·플랫폼 기업 등 현장 행보를 이어가고 있으며 향후에도 현장 방문을 통해 기업과 적극적으로 소통할 예정이다.


0 개 댓글

답장을 남겨주세요